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바비톡, 소방관 위한 ‘히어로 패턴’ 캠페인 전개
바비톡 ‘히어로 패턴’ 캠페인 영상 스틸 컷. 박현성 사진작가 작품

[라포르시안] 미용의료 정보 앱 바비톡(대표 신호택)이 소방관들에 대한 처우 및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해 ‘히어로 패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소방관들의 피부 복원 수술을 지원하고 이들의 숭고한 헌신과 희생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9월부터 10월까지 약 1개월 동안 진행되는 캠페인은 ▲소방관 화상 흉터 치료 및 피부 재건술 지원 ▲오프라인 전시회 ▲캠페인 영상 ▲캠페인 응원페이지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바비톡은 공상 소방관을 선정해 비급여로 분류되는 화상 흉터 치료 및 피부 재건술 비용을 지원한다. 국내 소방관 10명 중 9명이 화상 사고를 경험하고 주요 화상 부위가 손·안면·목과 같이 눈에 잘 보이는 부위임에도 상처 치료 이후 흉터에 대한 지원 대책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비톡은 이들의 흉터 치료를 위해 총 1억 원을 소방동우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소방관들의 숭고한 희생과 영광스러운 상처인 흉터를 모티브로 작품으로 표현한 전시회도 열린다. 오는 9월 26일까지 복합문화공간 마롱197에서 열리는 전시회에서는 박지숙 서울교육대 미술교육과 교수가 소방관들의 흉터 속 패턴을 강렬하게 표현한 그림 작품과 소방관 흉터를 꾸미지 않고 그대로 담아낸 박현성 작가의 사진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바비톡은 또한 이용자들에게 캠페인을 소개하고 직접 참여를 독려하는 별도 웹페이지를 개설했다. 해당 사이트에서는 이용자들이 ‘응원하기’ 버튼을 누르면 1건 당 2000원이 소방관들에게 기부되는 형태다.

더불어 바비톡 공식 유튜브에서는 히어로 패턴 캠페인 영상이 최초 공개된다. 2분 내외 다큐멘터리 영상에는 비급여 항목 분류로 인해 화상 흉터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소방관들의 실제 인터뷰를 통한 캠페인 기획 의도·배경과 전시회 아티스트 인터뷰 및 작품 작업 과정 등을 담았다.

유두호 바비톡 CMO는 “소방관들 대부분의 화상 흉터는 얼굴과 목·손 등 눈에 잘 띄는 부위에 남아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문제를 겪는 경우도 많다”며 “화상 흉터 치료를 지원함으로써 이들의 일상 회복을 돕는 동시에 여러 캠페인 프로그램들을 통해 소방관들의 헌신과 희생이 보다 많은 분들에게 인지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캠페인이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지속 가능한 프로젝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용자 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