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레몬헬스케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 참가

[라포르시안]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는 이달 15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에 참가해 의료 마이데이터 관련 다양한 기술을 선보인다.

올해로 4회째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는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며, 디지털 헬스케어 현황과 미래를 한 눈에 엿볼 수 있다. 특히 레몬헬스케어는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디지털헬스케어관’ 부스를 통해 환자와 병원·약국·금융기관 등을 잇는 의료 마이데이터 핵심 기술을 소개한다.

의료 마이데이터는 병의원이나 공공기관 등에 흩어진 다양한 개인건강기록(Personal Health Record·PHR)을 플랫폼 한 곳에 모아 데이터 접근성을 높이면서 본인이 주도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마이헬스웨이 시스템이다.

최근 초개인화 된 디지털 헬스케어서비스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의료 마이데이터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정부 및 산업계 움직임이 활발하다.

레몬헬스케어는 이 같은 흐름에 발맞춰 이번 전시회에서 스마트병원을 구현하는 ‘레몬케어’ 플랫폼 서비스, 실손보험을 서류 없이 모바일로 간편하게 원스톱 청구 가능한 ‘청구의 신’ 모바일 앱 등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을 소개한다.

국내 의료 마이데이터 상용화의 첫 시발이 된 ‘레몬케어’ 플랫폼은 환자·병원·약국·금융기관 등 의료 데이터를 연동해 환자가 거치는 의료 전 과정을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서울대병원과 연세세브란스병원 등 국내 상급종합병원 39개를 포함해 총 110여개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 등에 다양한 의료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메디컬 핀테크 & 인슈어테크 플랫폼 ‘청구의 신’은 실손보험금 청구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비대면 방식의 보험금 청구, 모바일 제증명 발급 등 서비스에 특화된 앱이다. 해당 앱은 ‘레몬케어’ 플랫폼과 연동해 진료 예약부터 수납, 실손보험금 청구까지 서류 없이 간편하게 원스톱으로 의료 편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회사 관계자는 “레몬헬스케어는 국내 스마트병원 및 스마트 헬스케어 생태계를 새롭게 개척하는 디지털 헬스케어기업 선두주자로서 이번 행사에 참가하게 됐다"며 "‘레몬케어’ 및 ‘청구의 신’이 환자 본인의 의사결정으로 의료 데이터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플랫폼으로서 의료기관 및 ICT(정보통신기술) 기업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청구의 신 실손보험 간편 청구 서비스는 최근 성장세를 통해 정부 주도의 법제화 없이도 민간 주도로 의료 마이데이터 생태계를 실현할 수 있다는 점을 성공적으로 제시했다”며 “앞으로도 기술 고도화와 함께 정교화 된 환자 맞춤형 헬스케어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국내외 시장 개척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