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메디컬아이피, ‘엔비디아 인셉션’ 프리미어 멤버로 참여
엔비디아 인셉션 프로그램 ‘프리미어 멤버’ 공식 이미지

[라포르시안] 디지털 트윈 기반 의료 인공지능(AI)기업 메디컬아이피(대표이사 박상준)는 ‘엔비디아 인셉션’(NVIDIA Inception) 프로그램의 프리미어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엔비디아 인셉션은 미국 엔비디아사에서 AI·데이터 사이언스·옴니버스(Omniverese) 등 분야에서 혁신을 이끄는 업계 최고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기업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쳐 성장을 위한 전문 지식과 기술·협력 네트워크 등을 제공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메디컬아이피는 이 가운데 의료 메타버스분야에서 AI 기술을 기반으로 각종 해부학 구조물을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하고, 인체 정보를 메타버스 상에서 활용하도록 하는 차별화된 기술력과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으며 의료 메타버스업계 최초로 엔비디아 인셉션 프리미어 멤버로 선정됐다.

특히 실시간 3D 협업을 위한 멀티 GPU 확장 컴퓨팅 플랫폼 ‘엔비디아 옴니버스’는 메디컬아이피가 개발 중인 의료 메타버스 기술의 개발 속도와 완성도 향상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엔비디아 인셉션 프로그램이 프리미어 멤버에게 제공하는 모든 지원과 함께 CloudXR의 Multi-user Interaction 지원, 전담 인력 배치 등을 통해 기술 개발을 가속화하게 됐다”며 “보다 효율적인 서버 구축과 지속적인 업데이트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컬아이피는 이미 지난 6월 진행된 엔비디아 피칭데이에 참여해 AI 의료영상 분할 기술과 개별 환자의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및 피지컬 트윈(Physical Twin)을 메타버스 공간에서 활용하도록 하는 의료 메타버스 기술에 대해 공유하는 등 엔비디아와의 협력 기반을 다져왔다.

이번 프리미어 파트너 선정은 수술 시뮬레이션 및 해부학 교육 등 여러 의료분야에서 메디컬아이피가 개발한 메타버스 기술이 빠르게 시장에 안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준 대표는 “엔비디아가 글로벌 메타버스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만큼 프리미어 파트너십을 통해 디지털 트윈·메타버스 구현 기술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엔비디아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기술을 구축해 업계를 선도해나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