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조규강 전 상현섬유 대표, 서울아산병원에 10억 기부
조규강(사진 왼쪽) 전 상현섬유 대표가 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라포르시안] 조규강 전 상현섬유 대표가 코로나19 연구와 불우환자 치료에 써달라며 후원금 10억 원을 최근 서울아산병원에 전달했다.

조규강 씨는 “코로나19라는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데 보탬이 됐으면 하는 바람과 병마와 싸우면서도 치료비로 이중고를 겪는 환자들이 부담을 덜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후원을 결심했다”며 “지금껏 수많은 중증환자와 코로나 환자 치료에 힘써온 서울아산병원이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힘을 더하고 싶다”고 밝혔다.

조 씨는 1983년 화학섬유 니트 회사인 상현섬유(현 에스에이치섬유)를 설립한 후 섬유 산업의 급격한 변화 속에서도 20여 년간 회사를 일궈왔다. 2005년 대장암을 진단 받은 뒤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으며 2017년 전립선암을 추가로 진단받았다. 긴 투병 끝에 현재는 두 암 모두 완치 판정을 받았다.

두 차례 암을 겪은 조 씨는 우리 사회 가장 필요한 곳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으로 사회 환원에 대해 고민해왔고, 가족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아 서울아산병원에 거액을 쾌척하게 됐다.

서울아산병원은 조 씨의 후원금을 코로나 예방 관련 연구와 불우환자 치료비 지원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