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코로나 유행 이후 갑상선암 환자 나쁜 예후인자 증가”
이진욱 교수.

[라포르시안] 인하대병원은 외과 이진욱 교수 연구팀(최윤석 교수, 김성훈 임상강사, 민은아 전공의)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갑상선암 환자에 대한 나쁜 예후 인자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7일 밝혔다.

이 교수팀 연구논문은 지난 5일 암 분야 국제학술지인 'Cancers'지에 ‘Impact of Covid-19 pandemic on thyroid surgery in a university hospital in South Korea(코로나19 팬데믹이 한국 갑상선암 치료에 미치는 영향)’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연구팀은 인하대병원에서 갑상선 수술을 받은 환자 데이터를 ‘코로나19 이전 1년(2019년도)’, ‘코로나19 이후 1년째(2020년도)’, ‘코로나19 이후 2년째(2021년도)’로 분류해 비교·분석했다. 

분석 결과 코로나19 유행 이후 2년 동안 전체 갑상선 외래진료 및 수술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환자가 2019년 1303명에서 2020년 939명, 2021년 1098명으로 줄었다. 재진환자 역시 2019년 5584명에서 2020년 4609명, 2021년 4739명으로 감소했다.

연령, 성별, BMI, 수술 전 세포학 결과, 수술 범위, 최종 병리학적 진단 등 환자의 기본적 특성은 코로나19 발생 후에도 크게 변하지 않았다. 하지만 첫 내원부터 수술까지 경과된 소요시간이 크게 늘었다. 코로나19 이전 평균 38.3일에서 코로나 이후 1년간 58.3일, 코로나 이후 2년간 47.8일로 증가했다.

수술 후 병리 검사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치료받은 갑상선암 환자들이 나쁜 예후 인자인 피막 외 침범, 림프관 침범, 미세혈관 침범, 경부 림프절 전이가 유의하게 증가했다.

연구팀은 이런 현상이 단순히 코로나19에 따라 갑상선암 진단과 치료가 늦어졌기 때문이 아니라 코로나 바이러스가 갑상선에도 감염이 잘 되는 특성이 있다고 알려져 있어 갑상선암 진행에 영향을 준 것으로 추측했다. 다만 이를 증명하기 위한 추가적인 대규모 연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진욱 교수는 “우리나라 전 국민의 50%에 가까운 인구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의료기관과 국민이 향후 갑상선암 검진에 대해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