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국립보건연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효과 확인"

[라포르시안]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소장 장희창)는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스카이코비원멀티주)으로 추가 접종 후 국내 유행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BA.1, BA.5)에 대한 교차중화능을 확인했다고 2일 1밝혔다.

앞서 국립보건연구원은 SK바이오사이언스(주)가 개발한 국내 최초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멀티주'의 품목허가에 필요한 임상3상 시험 검체 분석과 델타변이바이러스 및 오미크론변이바이러스(BA.1)에 대한 교차중화능 분석을 수행했다.

스카이코비원으로 추가접종 받은 총 5개 대상군을 분석한 결과, 접종 전 대비 BA.1에 평균 약 51.9배, BA.5에 약 28.2배의 중화능 상승 효과가 나타났다.

메신저 리보핵산(mRNA) 제형 백신으로 기초접종(1차, 2차) 후 스카이코비원으로 추가접종(3차접종) 받았을 때, 초기 우한주 및 BA.1, BA.5 변이바이러스 모두에서 높은 중화능을 보였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스카이코비원멀티주는 국립보건연구원과 국제백신연구소가 임상시험 검체 분석 지원을 통해 국내 1호 코로나19 백신으로 탄생했다”며 “BA.5 등 변이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에서 이번 추가접종군에 대한 변이주 분석을 통해, 국내 개발 백신의 추가접종 활용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국립감염병연구소 장희창 소장은 “앞으로도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 바이러스 전달체 백신 등 다양한 플랫폼의 국내 개발 백신에 대해 임상시험 검체 분석 및 변이바이러스 평가 등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