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코로나19 중증환자, 재활치료 받으면 에크모 적용기간 단축
에크모를 단 환자가 재활 치료를 받고 있는 모습.

[라포르시안] 자가 호흡이 힘든 중증 코로나19 환자라도 재활치료를 조기에 시행하면 일상 복귀가 빠르다는 케이스 연구 결과가 국내 최초로 발표됐다. 

이대목동병원(병원장 유재두)은 재활의학과 서지현 교수팀은 '코로나19 격리 환자의 에크모 치료 중 재활치료에 대한 케이스 연구'를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해당 논문은 SCI급 국제 학술지인 IJRR(International Journal of Rehabilitation Research) 최근호에 게재됐다.

에크모(ECMO, 체외막 산소 공급 장치)는 심장이나 폐 기능이 정상적이지 않고 약물이나 인공호흡기 등 다른 치료로도 회복되지 않을 때, 사용하는 기계 순환 보조 장치이다. 코로나19 감염 후 호흡 곤란이나 심인성 쇼크, 중증 심부전 등을 앓는 중증환자들이 주로 활용한다. 

에크모 치료 중이더라도 신경근육 약화를 예방하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재활치료가 필요하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동안 감염 위험성 등 이유로 코로나19 격리환자의 에크모 재활은 적극적으로 진행되지 못했다.

이대목동병원은 지난해 10월부터 재활의학과, 흉부외과, 내과가 협업해 에크모를 시행 중인 환자 중 의식이 있는 환자에 대해 포괄적 재활치료를 진행했다. 

그 결과, 평균적으로 13.9일 시행하는 에크모 적용 기간을 8일로 단축했다. 특히 중환자실 입실로 움직이지 못하거나, 코로나19 감염으로 근력이 손실되면서 신체 기능 저하를 겪는 부작용을 호전시켜 일상생활로 복귀를 앞당겼다. 

논문 교신저자인 이대목동병원 재활의학과 서지현 교수는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며 중환자 비율도 또 다시 늘고 있다. 환자들의 조속한 기능 회복을 위해 감염력이 있는 시기부터도 적극적 재활치료를 시행한다면 예후 향상에 큰 도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대목동병원은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호흡 재활 및 근력 운동, 유산소 운동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