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연구진, 임신성 당뇨 발병 조기 예측방법 개발
사진 왼쪽부터 김연희·최삼진·김완선 교수

[라포르시안] 국내 연구진이 임신성 당뇨를 조기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해 최근 증가하고 있는 고위험 임산부의 분만 과정에서 위험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은 산부인과 김연희 교수와 경희대학교 의공학교실 최삼진·김완선 박사팀이 이끄는 연구팀이 라만 분광학과 나노기술을 활용한 표면증강라만산란(SERS) 효과를 이용해 임신 초기에도 혈액검사를 통해 임신성 당뇨를 진단할 수 있는 예측방법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진은 임신 11~14주 미만 임산부로부터 혈액을 채취해 개발된 SERS 바이오센서와 라만 분광기를 통해 아디포넥틴(Adiponectin) 호르몬 수치를 측정하고 향후 임신성 당뇨 발병 여부에 따른 두 그룹의 농도를 비교했다. 

분석 결과 향후 임신성 당뇨로 진단되는 경우 아디포넥틴 농도가 유의하게 낮게 측정돼 당대사 관련 호르몬분비기능 이상을 조기에 확인 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지금은 임신성 당뇨 진단이 임신 24~26주 후 선별검사와 확진 검사, 2단계에 걸쳐 최종 진단이 된다. 본격적인 당 관리는 임신 8개월쯤 지나서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김연희 교수는 “기존에 쓰였던 ELISA를 이용한 연구는 단계별로 실험이 이뤄지고 중간 표지자가 필요했지만, SERS 바이오센서를 이용하여 결과가 직관적이고 정확하며 미세농도 차이도 빠르게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아직 선행 연구 수준이며, 향후 임상 진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임신성 당뇨병 연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팀 연구 결과는 생물전자공학 분야 학술지인 'Biosensor & Bioelectronics' 6월호에 실렸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