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연구진, 가와사키병-심혈관계 가족력 연관성 규명

[라포르시안] 가와사키병과 심혈관계 질환의 가족력에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은 소아청소년과 곽지희 교수 연구팀이 2008년~2009년 사이에 출생한 49만5,215명의 영유아 및 가족을 분석한 결과, 가와사키병 환자 4명 중 1명꼴로 심혈관계 가족력을 보유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가와사키병은 소아에서 발생하는 원인 불명의 급성 혈관염이다. 가와사키병은 주로 5세 미만에서 발병하며 ▲38.5℃ 이상의 고열 ▲사지 말단의 부종 ▲피부의 부정형 발진 ▲양측 안구 결막의 충혈 ▲입술의 홍조 및 균열 ▲딸기 모양의 혀 ▲구강 점막의 발적 ▲비화농성 경부 임파절 종창 ▲BCG 접종 부위의 발적 등이 나타난다. 

병원에 따르면 기존 연구를 통해 가와사키병이 가족력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정됐으나, 심혈관계 가족력과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는 많지 않았다. 

연구팀은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심근경색증 ▲뇌졸중 ▲당뇨병을 심혈관계 가족력으로 보고, 설문지를 통해 질환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10만6,847명이 1~2개의 심혈관계 질환을 보유했으며, 1만5,822명이 3개 이상의 심혈관계 질환을 보유했다. 

심혈관계 질환과 가와사키병 발병 비율을 비교한 결과, 가와사키병 발병 비율은 심혈관계 가족력이 없는 경우 0.56%, 심혈관계 가족력이 1-2개 있는 경우 0.64%, 심혈관계 가족력이 3개 이상 있는 경우 0.81%로 나타났다. 

곽지희 교수는 “가와사키병은 질환의 정확한 발병 원인을 밝히기 위해 다양한 연구가 진행 중”이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심혈관계 가족력도 다양한 원인 중 하나로 고려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심혈관계 가족력이 가와사키병의 발병과는 연관이 있었지만, 중증도와는 상관이 없어 추후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심장협회 국제 학술지 JAHA(Jo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에 게재됐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