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톡톡뉘우스
무심코 넘긴 두통, 뇌질환 전조증상 의심해봐야

두통은 누구나 겪는 흔한 질환이다. 전체 인구의 90% 이상이 두통을 경험했으며 한 해 동안 두통을 경험한 사람도 절반이 넘는다. 하지만 두통으로 병원을 찾는 이는 드물다. 대부분 진통제로 통증을 가라앉힌다. 하지만 두통이 지속되거나 평소와는 다른 느낌의 두통을 느꼈다면 몸에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으니 정확한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두통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며 크게 일차성과 이차성으로 나뉜다. 일차성은 두통 자체가 질병인 경우를 말한다. 흔히 두통의 원인으로 꼽히는 스트레스, 과로, 심리적 문제 등으로 발생하는 긴장형 두통, 일정 기간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군발 두통, 편두통 등이 이에 속한다.

반면 위험한 두통은 이차성 두통이다. 뇌신경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나타나는 뇌혈관 질환, 치매, 파킨슨병 등이 이에 해당된다. 갑자기 머리를 얻어맞은 듯한 극심한 두통을 느끼거나, 발열과 구토감, 운동 또는 감각 이상, 50세 이후 갑작스러운 두통, 시력 저하, 발음이 어눌해지는 증상, 기억력 감퇴 등이 발생했다면 질환에 의한 이차성 두통이 발생했을 경우가 높다.

부천 예손병원 뇌신경센터 허광기 원장은 “두통이 뇌신경계 질환, 특히 뇌혈관 질환, 치매, 파킨슨병 등 신경과적 질환에 의한 것이라면 고령층에게 치명적이다. 이는 발병 후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 적절하고 빠른 초기 대처가 향후 치료와 예후를 결정하는데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따라서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났다면 빠른 시일 내에 신경과적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일차성 두통은 적절한 약물 치료가 진행된다. 그러나 신경계 질환으로 발생하는 이차성 두통이 의심되는 경우 문진만으로 두통의 양상을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에 영상의학검사를 시행한다. CT, MRI, TCD(뇌혈류검사), MRA(혈관조영술) 등을 통해 뇌의 구조적, 기능적 검사를 시행해 환자가 느끼는 증상을 토대로 질환을 진단하는 것이 필요하다.

CT(컴퓨터단층촬영)는 촬영시간이 짧고 각종 뇌질환 진단이 가능하며 MRI(자기공명영상)로는 알 수 없는 뇌출혈과 뼈의 상태를 볼 수 있다. MRI는 초기의 뇌경색이나 범위가 작은 뇌경색, 뇌출혈과 비슷한 뇌종양 진단에 이용된다. 혈관의 상태를 촬영하는 MRA(혈관조영술)는 초기 뇌경색 부위를 선명하게 볼 수 있어 뇌졸중 발견에 용되고 있다.

영상의학검사는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영상의학전문의에 의해 검사와 판독이 진행되며 신경과, 내과,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각각 세분화된 협진을 통해 질환을 진단 및 관리하게 된다.

이외에도 경동맥초음파로 혈관의 협착, 혈류 상태를 검사하거나 신경근전도 검사를 통해 신경, 근육 부위의 손상 여부를 확인하는 등 다른 신경계 질환과 연관된 두통 진단에 유용한 검사도 시행한다.

뇌 질환은 발생하기 수년 전부터 일상생활에 증상이 나타나므로 가족력이 있거나 고령층이라면 평소 세심한 관찰은 물론 운동과 인지자극활동 등 건강한 뇌를 유지하기 위한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며 생활 습관을 올바르게 잡는 것도 필요하다. 무엇보다 두통을 가볍게 넘기지 말고 전조 증상이 의심된다면 지체 없이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한편, 시술이나 수술을 받기 전 전문의에게 구체적인 치료 효과, 발생 가능한 합병증, 다른 치료방법 등에 대해 충분한 상담을 하고 신뢰할 만한 병원인지 충분히 알아보고 선택해야 한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