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셀트리온헬스케어, 2분기 매출 5190억·영업익 741억

[라포르시안]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5,190억원, 영업이익 741억원, 당기순이익 391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9.8%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률은 14.3%를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모든 제품의 글로벌 처방이 고르게 확대된 가운데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 인플릭시맙)의 미국 매출이 증가했고, 램시마SC 처방이 확대되는 등 수익성 높은 제품군의 처방 확대가 지속됐다고 밝혔다.

올해는 작년 2분기와는 달리 수익성 높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의 실적이 반영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전년과 유사한 영업이익을 달성할 만큼 본업의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실적 개선을 이끈 램시마(미국 제품명 ‘인플렉트라’)는 미국 주요 사보험사인 유나이티드헬스케어, 시그나 등에 선호의약품으로 등재된 이후 매분기 빠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올 6월에는 31%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시장 점유율 30%를 돌파했다.

유럽에서는 램시마SC 출시 이후 인플릭시맙 약물 치료 효능 및 질환의 재발률 감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듀얼포뮬레이션의 강점이 부각되면서 램시마, 램시마SC 두 제품의 점유율이 동반 상승하는 성과로 이어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하반기에도 실적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이번 실적은 2분기 최초로 매출액 5,000억원을 돌파하며 유의미한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특히 아시아, 중남미 등 성장시장의 매출이 전체의 27%를 차지할 만큼 크게 늘면서 해당 지역이 회사의 실적 성장을 이끌 주요 시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점에서 고무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항암제 유럽 직판 돌입, 신규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출시 등 실적 개선을 이끌 주요 이벤트들이 예정돼 있는 만큼 하반기에도 성장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