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씨젠, 상반기 매출 5799억·영업이익 2127억

[라포르시안]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대표이사 천종윤)이 12일 공시를 통해 올해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11% 감소한 5799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37% 감소한 2127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씨젠은 올해 1분기 4515억 원의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지만 2분기 매출은 1284억 원으로 감소하며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 감소로 PCR 검사가 크게 줄어들고 전 세계 국가가 이미 보유중인 진단시약을 검사에 우선 활용하면서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씨젠 코로나19 외(Non-COVID) 진단시약은 상반기 695억 원 매출을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30% 증가했다. 올해 2분기 매출이 1분기 대비 21% 증가하는 등 일상생활 회복과 분자진단 대중화로 지속적인 성장세에 있다.

상반기 중 증폭장비 850대·추출장비 491대를 신규 설치함으로써 누적 기준 전 세계에 증폭장비 5704대·추출장비 2803대를 설치해 글로벌 영업기반을 강화했다. 씨젠은 또한 다양한 신드로믹 진단시약 적용이 가능한 완전자동화 검사시스템 ‘AIOS’(All in One System)를 출시했고 유럽 인증도 완료했다.

더불어 ‘PCR 생활검사 캠페인’을 펼쳐 코로나와 독감 등 호흡기바이러스 전반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했다. 이어 최근 베트남에서는 검사기관인 랩하우스와 동남아 최대 차량공유 기업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PCR 생활검사’를 시작했다.

이철곤 씨젠 IR실 전무는 “가을철 이후에는 과거처럼 독감 등 호흡기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씨젠은 코로나와 함께 독감 등 호흡기감염증을 동시 진단하는 제품 등 다양한 신드로믹 기반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활용해 ‘PCR 생활검사 캠페인’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코로나 외 제품 판매 확대와 AIOS 확산을 통한 신규 PCR 수요 창출 등에 적극 나서 매출 구조를 견실화 하는데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