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루닛, 상반기 매출 54억7800만원…전년 동기대비 4배↑

[라포르시안] 의료 인공지능(AI)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54억7800만 원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총 매출의 82.5%에 달하는 수준이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14억200만 원) 대비 4배 가까이 늘었고, 해외 매출 비중도 지난해 같은 기간 66.8%에서 84.3%로 크게 증가했다. 또 2분기 매출은 25억100만 원으로 전년 동기(8억6300만 원) 대비 190% 증가했다. 이 가운데 해외 매출은 20억1600만 원으로 매출 비중 80.6%를 차지했다.

루닛은 2013년 설립된 딥러닝 기술 기반 AI 암 진단·치료 솔루션 개발기업. 특히 기술특례 IPO(기업공개)를 위한 기술성 평가에서 국내 헬스케어기업 최초로 모든 평가기관으로부터 모두 AA 등급을 획득하고 지난달 코스닥 시장에 입성했다.

루닛은 암 진단을 위한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Lunit INSIGHT) 제품을 GE헬스케어· 필립스·후지필름과 같은 글로벌 의료기기기업들을 통해 전 세계 600개 이상 의료기관에 공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항암 치료효과를 예측하는 AI 바이오마커 플랫폼 ‘루닛 스코프’(Lunit SCOPE)를 개발하고 글로벌 액체생검 1위 업체 가던트헬스(Guardant Health)와 독점적 사업계약을 맺는 등 제품의 빠른 출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범석 대표는 “상반기 해외 매출이 증가함에 따라 지난해 전체 매출의 80% 이상을 올해 상반기 내 달성하게 됐다”며 “특히 하반기에는 건강검진 수요가 증가하고 파트너사들의 제품 주문이 확대되는 만큼 매출 상승폭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