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원주연세의료원, 온코인과 '항암치료 유전자 플랫폼 공동 연구·개발' 협약

[라포르시안] 원주연세의료원은 지난 9일 ㈜온코인과 환자 맞춤형 표적 항암 치료제 연결 서비스인 ‘항암치료 유전자 플랫폼’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에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강원 미래의료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인 온코인은 환자 맞춤형 암치료(등록번호 10-1371697) 특허기술을 바탕으로 암 환자에게 최적화된 항암 표적 치료제를 찾아주는 플랫폼 개발 벤처기업이다.

진단키트 형태의 환자 맞춤형 치료 표적 유전자 플랫폼이 최종 개발되면, 개별 항암 환자에게 필요한 표적 치료제의 적중률을 향상시켜 항암치료의 효과성이 극대화될 것으로 의료원은 내다봤다.

또 기존 NGS(Next Generation Sequencing) 검사보다 유전자 정보 분석에 있어 더 높은 경제성·정확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온코인 쪽의 설명이다.

온코인은 현재 진행 중인 기술 고도화 단계를 거쳐 2025년까지 플랫폼의 실용화와 사업화 단계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협약을 체결한 양 기관은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내원 환자 대상 종양 조직 검사 및 데이터 분석 등 공동 임상연구 ▲연구 수행에 필요한 인적 자원 제공 ▲필요 시설 및 장비 사용에 대한 상호 협력 ▲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연구·학술 정보 상호 공유 등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원주연세의료원 백순구 의료원장은 “앞으로도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실제 사업화로 이어져 많은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고, 다양한 방식으로 의료 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선진 의료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