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이비인후과의사회 "환자경험평가 중단" 요구

[라포르시안] 이비인후과의사회는 의사의 예의까지 평가하려는 심평원의 환자경험평가를 중단하라고 10일 요구했다. 

이비인후과의사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의료서비스 질향상을 내세우며 2017년부터 환자경험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1, 2, 3차에 이어 4차 환자경험평가에서는 병,의원 외래경험평가까지 평가를 확대한다고 발표하여 의료계의 우려를 사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의사회는 환자경험평가의 항목 중 의사의 태도나 예의를 평가하는 항목은 객관적이지 않으며, 신뢰도도 낮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3차 평가에서의 응답률 14.6%가 보여주듯 평가에 응답한 환자의 데이터는 전체 환자의 경험을 반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환자경험평가를 통해 의료서비스의 질향상은 가능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했다. 

특히 의원급 의료기관은 이미 수많은 평가항목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의사회는 "의사의 예의까지 평가하려는 심평원의 환자경험평가 방식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그 평가 결과를 발표함으로써 의료기관들을 경쟁시키고, 서열화하려는 시도를 멈출 것을 요청한다"고 거듭 밝혔다. 

또 "환자경험평가를 의원급 외래경험평가까지 확대해 의원급 의료기관까지 그 경쟁에 끌어들이려고 하는 시도를 즉각 재고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