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딥바이오, 글로벌 협업으로 디지털 병리사업 확대
디지털 병리 플랫폼 ‘HALO AP’에서 구동된 ‘DeepDx Prostate’ 분석 화면

[라포르시안] 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병리 및 암 병리진단기업 딥바이오(대표 김선우)는 자사 전립선암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DeepDx Prostate’의 해외 디지털 병리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디지털 병리사업 다각화를 위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딥바이오는 미국 디지털 병리 소프트웨어 및 이미지 분석기업 ‘인디카랩스’(Indica Labs)와 파트너십을 통해 미국시장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인디카랩스는 디지털 병리 플랫폼 ‘HALO AP’를 비롯해 조직 분석 툴 ‘HALO AI’ 및 ‘HALO Link’ 등을 선보였다.

HALO AP는 디지털 병리 이미지 관리 및 정량적 분석, 의료진 의사결정 지원(tumor board) 등 기능을 제공하는 통합 플랫폼으로 1·2차 암 진단 및 임상연구 등에 사용되며 최첨단 병리 워크플로를 지원한다.

딥바이오는 HALO AP에 DeepDx Prostate가 성공적으로 연동됨에 따라 미국을 비롯해 해당 플랫폼을 사용하는 전 세계 연구실 및 병원 병리 전문의들이 전립선암을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진단할 수 있도록 보조함과 동시에 디지털 병리 도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딥바이오는 또한 이스라엘 디지털 병리 현미경 업체 ‘어그맨틱스’(Augmentiqs)와 유통계약을 맺고 국내에 실시간 병리 현미경을 공급한다. 어그맨틱스의 ‘어그맨틱스’는 가로 세로 높이 각각 25cm·13.5cm의 작은 박스 형태로 병리 전문가가 검경하는 조직 슬라이드를 실시간 디지털 이미지화 시켜주는 장치다.

C마운트·빔 스플리터 및 3안 렌즈 등 별도의 추가 장치 없이 기존 모든 병리 현미경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어 보다 적은 비용으로 간단하게 디지털 병리 이미지를 관찰할 수 있다. 이렇게 디지털화된 조직 이미지는 원격 병리 진단 및 AI 암 진단 알고리즘을 통한 분석에 사용될 수 있다.

김선우 대표는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의료계 디지털화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디지털 병리 도입을 위한 움직임도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신속하고 일관된 분석 결과를 제공하는 DeepDx Prostate와 디지털 현미경 솔루션 도입을 통해 더욱 많은 국내외 병리 전문의들이 개선된 워크플로우를 경험할 수 있도록 글로벌 협업 관계를 지속해 나가며 이를 기반으로 디지털 병리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