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의료취약지 접근성 높이는 차원서 비대면진료 제도화 필요"복지부, 올해 안에 방문진료 활성화 방안 도출해낼 것"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가 대면 진료만으로 의료 이용에 한계가 있는 섬, 벽지 등 의료취약계층의 의료이용 접근성을 높이는 차원에서 비대면 진료의 제도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복지부는 최근 '국민의 보건의료 접근성과 보장성 확대 등을 위해 공공병원, 방문 진료와 약료와 간호, 응급시설 및 이동체계 등 대면 중심의 공공보건의료 확충이 필요하다'는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복지부는 "지역 완결적인 필수·공공의료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의료취약지 지방의료원 등 확충과 더불어 공공의료 자원 확보와 역량 강화 등을 다양하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울러 고령화 상황에 대응해 거동이 불편한 국민을 대상으로 방문진료 사업도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복지부는 "기존 방문진료 기관도 327개 의료기관에서 지난 6월 3차 공모를 통해 200개 기관을 추가로 확보했다며 올해 안에 사업 활성화 방안 도출해내겠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비대면 진료의  제도화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복지부는 "대면 진료만으로 의료이용에 한계가 있는 섬, 벽지 등 의료취약계층의 의료이용 접근성을 높이는 차원에서 비대면 진료의 제도화도 필요하다"면서 '의료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일차 의료기관 중심 비대면 진료 제도화'란 국정과제를 지속 추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