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94만 2000명분 추가 구매계약

[라포르시안]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9일 “8월 초에 팍스로비드 80만명분과 라게브리오 14만 2,000명분에 대한 추가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임 총괄단장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추가 구매 계약을 전하면서 “이로써 먹는 치료제의 총 구매계약 물량은 총 200만 4,000명분이 됐다”고 설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일 MSD와 라게브리오 14만 2,000명분 추가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4일에는 화이자와 팍스로비드 80만명분 추가구매 계약을 했다.

이에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구매계약 물량은 기존 계약건을 포함해 팍스로비드 176만 2,000명분과 라게브리오 24만 2000명분으로 총 200만 4,000명분이 됐다.

팍스로비드 계약물량은 올해 하반기에 20만명 분, 내년 상반기에 60만명분이 도입될 예정이다. 라게브리오 계약물량 14만 2,000명분은 올해 하반기에 도입된다.

특히 방역당국은 방역상황을 고려해 필요한 경우 추가구매 물량 도입 일정을 단축해 먹는 치료제를 충분히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방역당국은 고위험군 등에 대한 먹는 치료제의 적극 활용을 위해 원내처방 기관을 45개에서 1,076개로 확대했고, 먹는 치료제 담당약국도 기존 1,000개에서 1,850개로 늘렸다.

아울러 고위험군 적극 투약 안내 포스터 2만 3000개 배포와 함께 의사처방 후 환자관리정보시스템을 통한 투약 이력 입력을 중단하는 처방절차 간소화도 추진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