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정부 "확진자 많이 나오는 곳 집중관리…'표적 방역' 추진"이틀 연속 신규 확진자 11만명 넘어..."충분한 의료대응 역량 갖춰"

[라포르시안]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3일 "확진자가 많이 나오는 곳을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표적 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이 제1총괄조정관은 "우리에게는 2년 7개월 동안 코로나19를 헤쳐온 경험과 많은 데이터가 있다"며 "어디에서 감염이 되는지,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를 알게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2년 7개월이 지난 가운데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11만명대를 기록했다. 국내 누적 확진자는 전 국민의 38.8%에 해당하는 2,000만명을 넘어섰다.

이 제1총괄조정관은 "코로나 발생 초기에는 바이러스의 역학적 특성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감염 차단을 위한 시간, 모임, 영업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했다"며 "하지만 지금은 그 동안의 경험 및 데이터와 함께 충분한 백신, 치료제, 의료대응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바탕으로 국민들께서 일상생활을 계속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 제1총괄조정관은 "감염재생산지수는 7월 3째주 1.54에서 지난주 1.29까지 감소하며 확진자가 두 배씩 증가하는 현상은 주춤하고 있지만, 아직 안심하기에는 이르다"며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공연장, 해수욕장, 감염에 취약한 요양병원에서는 각별한 유의를 거듭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위한 협조 요청사항과 코로나19 대비 대입관리방안 등에 대해서 집중 논의했다.

이 제1총괄조정관은 "일상생활을 영위하면서도 증상이 있을 때는 신속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면서 "그 일환으로 동네 병의원을 중심으로 한 일반의료 전환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보유 병상은 6210개로, 확진자 15만명 대응이 가능한 수준이다. 이어 30만명 발생에 대비한 병상을 추가로 확보 중에 있다"며 "원스톱 진료기관도 지난 2일 기준 9314개를 확보했고, 증상이 있는 경우 신속하게 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 중"이라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