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만명대로 급증...재유행 속도 빠르고 규모 크다'더블링 현상' 지속...어제 신규 재택치료자 6만1098명 달해

[라포르시안]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일주일 단위로 2배가 되는 '더블링' 현상을 지속하는 가운데 어제(18일)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7만명을 넘어섰다. 

지금과 같은 유행 추세가 이어진다면 이번 주 안에 신규 확진 규모가 10만명을 넘어설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9월 말 최대 20만명으로 유행 정점을 찍을 것이란 방역당국 예측과 비교해 재유행 규모가 더 크고, 유행 확산세도 더 가팔라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백경란 청장)는 19일 0시 기준으로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7만3,231명, 해외유입 사례는 351명이 확인돼 신규 확진자는 총 7만3,582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총 누적 확진자 수는 1,886만1,593명(해외유입 3만9,846명)으로 늘었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91명, 사망자는 12명이 추가로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2만4,765명(치명률 0.13%)이다.

지난 18일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병상 가동률은 위중증병상 14.9%, 준-중증병상 27.5%, 중등증병상 21.5%이다.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19.0%이다. 

신규 재택치료자 6만1,098명(수도권 3만4,508명, 비수도권 2만6,590명)이 추가되면서 19일 0시 기준 현재 재택치료자는 23만3,433명으로 늘었다. 

재택치료자 집중관리군의 건강관리(1일 1회)를 위한 관리의료기관은 전국 831개소이며, 24시간 운영되는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도 전국 207개소 운영되고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