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국내 첫 '켄타우로스' 변이 감염 사례 나와

[라포르시안]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백경란 본부장)는 최근 인도에서 보고된 오미크론 세부계통 중 하나인 BA.2.75변이(일명 켄타우로스)가 국내에서 첫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BA.2.75는 지난 5월 26일 인도에서 최초 확인된 후 가파르게 점유율이 증가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는 영국, 캐나다, 미국 등 10여개국에서 119건이 확인됐다. 

현재 유행중인 BA.2와 비교해 스파이크 유전자에 추가적인 다수 변이를 보유하고 있어, 면역회피, 중증도 영향 등과 같은 특성변화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주의깊게 모니터링 중인 변이바이러스이다.

BA.2.75변이 감염이 확인된 인천 거주 60대 확진자는 현재 재택 치료 중이고, 감염 가능 기간 중  해외여행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동거인 및 지역사회 접촉자 중 추가 확진자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접촉자는 최종 노출일로부터 14일간 추적검사 예정이고,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심층조사를 진행 중이다. 

질병청은 "BA.2.75 변이 전파력 증가와 면역회피 가능성이 예측됨에 따라 국내발생과 해외유입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국내 발생추이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