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고대의료원, 보행보조차 등 1억 상당 현물 기부받아
사진 왼쪽부터 김병조 고대의무기획처장, 윤을식 고대안암병원장, 김영훈 고대의무부총장, 차경애 올비트앤 대표, 노동규 디앤피스피리츠 대표, 김신곤 고대의료원 기금사업본부장

[라포르시안] 고대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은 차경애 올비트앤 대표와 노동규 디앤피스피리츠 대표로부터 1억 원 상당의 현물을 기부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3일 오후 3시 고대 메디사이언스 파크 의료원 본부 5층 의무부총장 접견실에서 열린 기부식에서는 차경애 대표가 현물 7000만 원 상당의 보행보조차, 노동규 대표가 현물 3000만 원 상당의 보행보조차를 각각 기부했다.

전달받은 보행보조차는 올비트앤이 개발한 신제품 ‘이차’(E:CHA)로 총 현물 1억 원 상당이며 고대안암병원에 방문하는 외래 및 입원 환자들의 진료 시 원내 이동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차경애 대표는 실버헬스케어 전문기업 올비트앤을 통해 국내 최초 고급형 보행보조차 시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국내기업의 사회공헌 사업에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사회적 가치실현에 많은 관심을 가져왔다.

노동규 대표는 프리미엄 수입주류유통사 디앤피스피리츠를 운영하며 다문화 가정 및 청소년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오랜 기간 선행을 실천하며 나눔 정신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

두 기부자는 “고대병원 환자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병원 진료를 위해 힘을 보탤 수 있어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사회에 공헌하고 나눔을 실천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기업 활동에 전념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소중한 나눔의 뜻을 전달해주신 차경애 대표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전해주신 보행보조차를 통해 환자들이 안전하게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을 만들고 국민으로부터 신뢰받고 사랑받는 의료기관이 되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