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국가대표 축구선수 황희찬, 고대안암병원서 조용한 선행

[라포르시안]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축구 국가대표 황희찬(26·울버햄프턴) 선수가 고대안암병원 소아병동을 방문해 투병중인 환아들과 가족들을 위로했다.

황희찬 선수는 2022/23 시즌 준비 돌입을 위해 영국으로 출국 전 고대안암병원 소아병동(53병동)을 찾아 어린이꿈교실 및 소아병동 내 각 병실을 찾아다니며 환아들의 이름을 적고, 직접 사인한 축구공을 전달하면서 위문활동을 진행했다.

그는 “몸과 마음이 지친 환아들과 보호자분들이 저로 인해 조금이나마 마음의 위안을 얻길 바란다. 밝은 웃음으로 반겨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또한 소아청소년 환아들의 꿈과 희망의 씨앗이 결실을 맺기를 바라는 ‘꿈씨(KUM-seed) 우체통’에 “모두가 건강한 그 날까지, 오늘도 씩씩하게 파이팅!!”이라고 응원 메시지를 전하는 등 황희찬 선수의 위문활동은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