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메디빌더, 40억 규모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

[라포르시안] 메디컬 에그리게이터 메디빌더(대표 인준영)가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3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총 40억 원으로 베이스인베스트먼트와 전략적 투자자가 보통주 방식으로 참여했다. 특히 메이저 기관투자자가 병의원경영지원회사(Management Service Operation·MSO)의 보통주 투자에 참여한 건 이례적인 일이다.

메디빌더는 병원과 합자회사를 설립하는 SMC(Special purposed medical company) 모델로 사업을 진행한다. 합자법인은 병원의 분업화·전문화·디지털화 전략을 수립하고, 퍼포먼스 마케팅 역량을 기반으로 병원의 매출신장을 견인한다.

장기적으로는 연관 사업으로 진출해 병원 경쟁력 확보에 도움을 주는 상호보완적 구조다. 사업안정성과 준법성 측면에서 기존 MSO 모델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윤호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대표는 “메디빌더는 이미 10여개 전문병원을 경영하며 매출신장 역량을 검증한 팀으로 실제 파트너병원 중 한 곳은 리프팅에만 집중해 코로나19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12개월 만에 월 매출액이 840% 이상 성장하는 등 분업화 전문화를 통한 의료시장 혁신을 이미 증명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인준영 메디빌더 대표는 “의료시장의 분업화 전문화 과정에서 진료 퀄리티와 생산성이 개선되고 이를 통해 의료시장 혁신이 가능하다”며 “이번 투자금을 통해 우수한 인재를 영입하고 동물병원을 포함해 성장잠재력이 높은 신규분야에 진출하겠다”고 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