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대한탈장학회, 첫 국제심포지엄 성료

[라포르시안] 대한탈장학회(회장 강길호)는 제16차 KHS 학술대회이자 제1회 국제심포지엄 2022(The 16th Congress of the KHS & 1st International Symposium 2022)을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양일간 롯데월드타워 스카이31 컨벤션룸에서 국내외 의료진 1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로 16회를 맞는 대한탈장학회 학술대회는 국내 탈장환자 치료를 위해 외과전문의들이 최신 의료정보를 공유하고자 개최해 온 학술대회다. 온·오프라인 양방향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대한탈장학회가 개최한 첫 번째 국제심포지엄으로 국내 의료진 발표와 함께 미국 호주 인도 중국 일본 대만 등 9개국 46명의 해외 의료진이 최신 지견과 임상적 노하우를 나누는 자리로 꾸며졌다.

총 7개 주제가 다뤄진 KHS 심포지엄 2022는 탈장에 대한 기본과 최신 트렌드를 모두 포함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기획돼 참가자들 간 학술 교류 및 최신 지견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첫째 날에는 ▲서혜부 탈장 수술 ▲복벽탈장 방향성 ▲해부학 ‘기초부터 임상까지’ ▲로봇탈장치료를 주제로 심포지엄 세션이 진행됐다. 둘째 날에는 ▲개방형 서혜부 탈장치료 마스터클래스 ▲교육 및 훈련 ▲수술 후 합병증 예방을 세부 주제로 다뤘다.

특히 첫날 공성호 서울대 교수 진행으로 이어진 런천 심포지엄에서 최성일 강동경희대병원 교수는 ‘쉽고 정확한 복부 및 배꼽탈장 치료법’을 소개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복부탈장의 복강경 수술 시 사용하는 벤트랄라이트 에스티(Ventralight ST with Echo PS)는 메쉬의 센터링을 용이하게 해 수술시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있으며 벤트랄렉스 에스티(Ventralex ST)는 배꼽탈장 수술 시 사용하는 패치형 제품으로 정확한 위치에 삽입 및 배치·고정에 용이한 국내 유일 배꼽탈장 메쉬 제품이다.

강길호 탈장학회 회장은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그동안 코로나19 장벽에 막혀있던 회원들에게 직접적인 소통과 만남을 통한 지식 교류의 장을 제공함으로써 학회 위상을 높이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고 평가한 뒤 “앞으로도 탈장 분야에 있어 대한민국의 수준 높은 의술을 전 세계에 알리고 대한탈장학회가 세계적인 학회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대한외과학회 분과학회인 대한탈장학회는 탈장과 탈장 수술을 연구하는 학회로 2006년 의료정보를 공유하고 공동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설립됐다. 특히 국내외 학술교류를 통해 ‘탈장’이라는 질환에 대해 꾸준히 연구하면서 의료기술 및 연구 수준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해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