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정치권-병원계, '안전한 응급실 진료환경 개선방안' 모색

[라포르시안] 최근 용인의 한 종합병원에서 발생한 방화 사건 등 응급실에서 의료진과 환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데 대해 정치권과 의료계가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민석 위원장을 포함한 국회의원들과 의료계는 오는 11일 오후 국회 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안전한 응급실 진료환경 개선방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김원이, 신현영 의원과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 대한병원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토론회에서는 관련 법적·제도적 대책뿐 아니라, 실제 응급의료현장에서 느끼는 폭행·폭력 근절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은 무엇인지 함께 고민하고, 대책을 모색한다. 특히 토론회 후 이루어질 입법 조치에 관심이 쏠린다.

응급실 폭행방지대책 시행 이후 현장상황 및 실질적 지원방안(김원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응급실 폭행방지대책 관련 해외사례, 법적·제도적 개선방안(정성필 대한응급의학회 학술이사)의 발제에 이어 토론이 진행된다. 

토론에는 조진석 법무법인 세승 변호사, 윤명 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  조인수 병원협회 경영부위원장, 이지향 병원응급간호사회 감사, 김은영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이 참여한다. 

경찰청 관계자도 참석해 대책을 제시할 예정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