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와이브레인 “우울증 전자약 ‘마인드스팀’ 첫 비급여 처방”

[라포르시안] 멘탈헬스 전자약 플랫폼기업 와이브레인(대표 이기원)은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서울더나은정신건강의학과의원에서 우울증 전자약 ‘마인드스팀’의 첫 비급여 처방이 이뤄졌다고 4일 밝혔다. 

와이브레인에 따르면 서울더나은정신의학과의원에서는 임신 준비 중 우울증상으로 내원한 30대 여성을 대상으로 약물치료에 대한 환자의 우려를 고려해 우울증 전자약인 마인드스팀을 선택했다.

지난해 식약처의 시판허가 후 올 6월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 유예 대상 선정 및 비급여 고시 이후 첫 처방으로, 회사 측은 마인드스팀의 비급여 처방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더나은정신의학과 배종빈 원장은 “마인드스팀으로 치료받은 첫 여성환자는 불안감이 줄었다는 소감과 함께 별다른 이상반응 없이 편안하게 치료를 받아 만족감을 나타냈다”며 “우울증 전자약인 마인드스팀은 약물과 달리 부작용으로부터 안전해 가임기 여성 우울증 환자들이 원내 또는 재택에서 보다 적극적인 치료를 할 수 있게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마인드스팀을 개발한 와이브레인의 이기원 대표는 “지난달 마인드스팀이 신의료평가 유예 이후 비급여로 고시가 되면서, 정신건강의학과 의원들의 도입 문의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기존 항우울제 치료의 부작용을 경험한 환자나 항우울제만으로 치료가 어려웠던 환자들에게 전자약 마인드스팀은 비약물 우울증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인드스팀은 경증 및 중등증의 주요 우울장애 환자의 치료를 위해 재택 확증 임상을 통해원내 사용에 대한 허가를 받았다. 

2020년 진행된 국내 다기관 임상결과 6주 동안 매일 30분씩 마인드스팀을 단독으로 적용할 시 우울증상의 관해율이 62.8%로, 기존 항우울제의 관해율 대비 12.8% 높은 증상 개선 효과를 보였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