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뷰노 "심정지 예측 솔루션, 8월부터 비급여 시장 진입"
AI 기반 심정지 예측 의료기기 ‘뷰노메드 딥카스’(VUNO Med-DeepCARS)

[라포르시안] 국내 의료 인공지능(AI) 업계 최초로 선진입 의료기술로 확정된 뷰노의 AI 기반 심정지 예측 의료기기 ‘뷰노메드 딥카스’(VUNO Med-DeepCARS)가 보건복지부 고시 개정 발령에 따라 오는 8월 1일부터 비급여 시장 진입이 최종 확정됐다.

뷰노(대표 이예하)는 지난 23일 복지부 고시 제2022-151호 ‘평가 유예 신의료기술 고시’ 일부개정 발령을 통해 뷰노메드 딥카스의 신의료기술평가 평가 유예 기간이 2022년 8월 1일부터 2024년 7월 31일까지임이 확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8월 1일부터 뷰노메드 딥카스를 도입한 병원은 ‘24시간 심정지 발생 위험 감시’ 행위 시 환자에게 입원 1일당 비급여 청구가 가능하다.

지난 1월 복지부가 공포한 개정 ‘신의료기술평가에 관한 규칙’에 따라 뷰노메드 딥카스는 이번 고시를 통해 확정된 평가유예 기간 2년과 더불어 신의료기술평가(약 1년) 기간을 포함해 최대 3년간 의료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다.

뷰노메드 딥카스는 국내 AI 의료기기 최초로 신의료기술평가 유예 대상으로 확정돼 선진입 의료기술로 결정된 의료기기다. 일반병동에서 필수적으로 측정해 EMR(전자의무기록)에 입력하는 혈압·맥박· 호흡·체온 4가지 활력징후를 분석해 환자의 심정지 발생 위험도를 점수로 제공한다.

이를 통해 모든 입원환자에 대한 상시 감시가 어려운 일반병동에서 의료진의 선제적 대응을 가능하게 한다. 해당 제품은 EMR이 갖춰져 있는 모든 병원에서 활용할 수 있으며 확증 임상시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환자의 연령, 성별, 진료 과 등 특정 제한사항 없이 유효성을 입증했다.

이예하 뷰노 대표는 “정부의 엄격한 가이드라인을 통과한 첫 번째 AI 의료기기인 뷰노메드 딥카스는 앞으로 비급여 시장 진입을 통해 여러 의료 현장에서 입원환자의 안전관리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적극적인 영업과 마케팅을 통해 수익 창출은 물론 실사용 데이터(real-world data) 구축으로 향후 신의료기술평가 통과 및 건강보험 수가 진입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