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메지온, 美베루사와 코로나 치료제 국내 공급 독점 계약

[라포르기안] 메지온은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베루(VERU)사에서 개발한 신규 기전의 코로나 치료제인 ‘Sabizabulin’의 국내 공공기관에 공급하기 위한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메지온에 따르면 베루사는 유방암과 전립선암 치료를 위한 신약 개발 중에 있으며, ‘Sabizabulin’은 중증의 급성 호흡곤란증후군(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으로 악화될 위험성이 있는 코로나19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베루사는 지난 6일 미국FDA에 코로나 치료제로서 긴급사용 승인(EUA)을 신청했고, 조만간 승인돼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메지온 측은 전했다.

이에 한국에서도 필요한 행정적 절차를 병행해 승인 이후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는 것이 메지온 측의 입장이다.

메지온은 이번 계약에 있어서 당사의 현금 지출은 따로 없으며, 순매출의 일정 비율을 메지온이 수취하는 조건이라고 설명했다.

메지온 관계자는 “베루사와 신속히 계약을 체결한 이유는 코로나 예방기능의 백신과 경증 환자들에 대한 약과는 달리, Sabizabulin은 중증 입원과 사망에 이르는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를 국내에 신속하게 공급해야 한다는 양사의 절실함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국내 공급가격은 추후 논의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 개발 및 공급이라는 당사의 사명을 수행할 수
있어서 무엇보다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에 따른 양사간의 사업적 기회 창출 및 발전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지온은 폰탄 치료제 관련해 지난달 FDA와 진행한 Type-B Meeting의 의사록을 이달 말 수령 후 규정상 문제가 생기지 않는 범위내에서 안내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준비 중인 추가 임상(FUEL2)이 조속히 실시될 수 있도록 필요한 사항들은 병행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