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로완, 해외 투자유치 유망기업 ‘CORE 100’에 선정

[라포르시안] 디지털 치료기기 개발기업 로완(대표 한승현)은 서울투자청(Invest Seoul)이 주관하는 ‘CORE(코어) 100’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서울투자청은 유수 글로벌 기업과 투자사 자본을 유치하기 위해 출범한 ‘서울시 외국인 투자유치 전담기관’으로 지난 19일 경쟁력을 가진 스타트업 100개사를 선정하는 ‘CORE 100’에서 38개사를 1차 선정했다.

선정 기업은 ▲인공지능(AI) ▲바이오·헬스케어 ▲핀테크·블록체인 ▲정보통신 ▲로봇 ▲패션 ▲미디어콘텐츠 등 분야에서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38개사에 포함된 로완은 인지능력 개선 프로그램 ‘슈퍼브레인’을 서비스하고 있다.

슈퍼브레인은 신경과 전문 의료진과 함께 개발하고 임상까지 마친 디지털 인지 중재 프로그램으로 ▲인지 학습 ▲혈관 위험 인자 관리 ▲운동 ▲영양 ▲동기 등 5개 영역에서 다중중재 효과를 입증했으며 현재 50여개 치매안심센터와 복지관·대학병원·병의원에 공급됐다.  

한승현 대표는 “올해 영국에서의 탐색 임상을 위한 작업과 하반기 미국 진출 상황과 맞물려 서울투자청의 해외 투자유치 유명기업으로 선정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성과”라며 “CORE 100 선정을 발판 삼아 세계적 문제인 치매 극복을 위해 적극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