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고위험군 4차 접종시 사망 예방효과 53%

[라포르시안]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거주 면역저하자, 요양병원‧시설 구성원을 대상으로 수행한 코로나19 4차접종 효과 분석 결과, ‘3차접종군’ 대비 ‘4차접종군’의 감염 예방효과는 20.3%, 중증화 예방효과는 50.6%, 사망 예방효과는 53.3%로 분석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분석은 3차접종 후 4개월이 지난 면역저하자, 요양병원‧시설 구성원 약 151만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분석기간은 지난 2월 16일부터 4월 30일까지다.

3차접종군과 4차접종군에서 코로나19 감염, 중증화율, 사망률을 들여다봤다. 

그 결과, 4차접종 후 시간 지남에 따라 감염 예방효과는 감소하지만, 중증화와 사망 예방효과는 접종 후 46일 이상까지 40% 이상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결과는 국내에서도 4차접종으로 감염, 중증, 사망에 대해 추가 예방효과가 확인되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중대본은 설명했다. 외국 결과와 비교했을 때 일부 효과 차이는 분석 대상의 차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정도로 평가했다.

중대본은 이 결과를 근거로 4차접종 권장 대상자에게 예방접종을 다시 한번 당부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