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중대본 "격리의무 해제시 6~7월 확진자 반등 예측"

[라포르시안] 현행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의무를 유지하더라도 면역감소 효과에 따라 이르면 올 여름부터 재유행이 시작해 9~10월경 정점에 이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격리의무를 해제한 경우는 현재의 감소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6~7월 반등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김헌주 중앙방역대책본부 제1부본부장(질병관리청 차장)은 20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중대본의 예측 결과 특히 격리의무를 유지하는 경우와 비교해 격리준수율이 50%일 경우 1.7배, 전혀 준수하지 않을 경우에는 확진자가 최대 4.5배 이상 추가 발생하는 것으로 전망됐다. 

김  제1부본부장은 "국내 다른 연구진의 예측결과에서도 확진자가 격리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유행 감소세가 둔화하다가 반등세로 전환하는 결과가 도출됐다"며 "이러한 결과를 고려할 때 격리의무 해제는 재유행 시기를 앞당기거나 그 정점을 높이는 영향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때문에 아직 상당수의 국가가 격리의무를 유지하고 있다"며 "현재 의료체계 준비상황도 의료기관 감염관리체계 보강 등 준비에 더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의 견해도 이와 비슷했다. 

중대본이 격리의무 전환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감염병위기관리전문위원회를 통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전문가들도 현 시점에서는 격리의무 유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전문가들은 격리의무를 해제할 경우의 확진자 증가 가능성, 여전히 높은 코로나19의 치명률, 신규 변이의 위험성 등을 주된 사유로 제시했다. 

김 제1부본부장은 "최근의 유행상황, 향후예측, 의료기관 준비상황, 전문가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현재의 격리의무를 당분간 유지하되 격리의무의 자율격리로의 전환 관련하여 4주 후에 유행상황을 재평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