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방역 당국, 대규모 항체 양성률 조사 착수

[라포르시안] 방역 당국이 지역사회의 정확한 자연감염자 규모 확인과 유행 위험 평가를 위해 대규모 항체 양성률 조사를 이달 안에 착수한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번 조사는 오미크론 유행 이후에 방역대책 수립을 위한 과학적 근거자료 확보 차원에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항체 양성률 조사는 지역·연령·유병률 등을 고려해 만 5세 이상 소아·청소년을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 주민을 대상으로 분기별 1만 명씩 조사할 계획이다.

참여 대상자는 통계적 표본추출에 따라 선정되며 우편을 통한 자발적 동의에 의해 참여하게 된다.

선정된 대상자는 지역사회 의료기관 방문 또는 조사원의 가정방문을 통해 채혈이 진행되며, 항체검사와 설문조사를 병행해 실시할 예정이다.

항체검사는 채혈된 혈청으로부터 코로나19 특이 항체인 ‘N(nucleoprotien) 항원’과 ‘S(spike) 항원’을 검출해 감염유무를 확인하게 된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