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톡톡뉘우스
여름철 대비 다한증보톡스, 만족도 높이려면?

점점 올라가는 날씨로 옷차림이 가벼워지고 있는데, 이와 동시에 신경 쓰이는 것이 ‘땀’이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땀을 흘리게 되는데,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많이 흘리는 다한증인 경우엔 고민이 아닐 수 없다. 특히 긴장하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얼굴에서 비 오듯이 땀을 흘려 당혹스러운 경우가 종종 있다.

다한증은 교감신경계의 이상으로 땀이 과도하게 많이 나는 현상으로, 뚜렷한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방치할 경우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겪게 된다. 손바닥, 발바닥, 얼굴, 겨드랑이 등 특정 부위에서 땀이 비정상적으로 나오는 증상으로, 자율교감신경에서 아세틸콜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다량 분비되어 발생하는데 그렇게 덥지 않은 상태에서도 땀이 많이 난다면 다한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다한증은 보톡스로 개선이 가능한데, 시술 방법 또한 간단하다. 땀이 과다하게 발생하는 겨드랑이, 손바닥, 발바닥 부위에 보톡스를 주사해 땀샘을 수축시켜 땀을 억제하는 원리로, 피하조직에 보톡스를 소량 주입해 땀샘에 분포된 신경전달물질을 억제해 땀 분비를 차단시켜 빠른 시간 내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대부분 보톡스라 하면 주름 개선에 사용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지만 땀 분비를 억제해 주는 효과도 좋은 편이다. 하지만 간단하고 빠른 시술이라고 하여 무분별하게 받을 경우 부작용이나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해당 시술 경험이 풍부한 숙련된 의료진에게서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한증 보톡스 시술 후, 당일부터 1주일 이후부터 땀 분비가 현저하게 줄어들기 시작하는데 4~6개월 정도 효과가 유지된다. 

벨라클리닉 서지은 대표원장은 “이러한 다한증 보톡스의 적기는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기 전에 받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땀샘 위치를 파악하여 정확한 위치에 시술되어야 만족스러운 효과를 볼 수 있으므로 해당 시술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에게서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