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질병청, 코로나 진단시약 개발 지원 오미크론 검체 추가 분양

[라포르시안] 질병관리청은 10일 오미크론 변이확인이 완료된 호흡기 양성 검체 500건을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을 통해 분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분양은 국내에서 유행하는 오미크론 변이확인 검체를 제공하여 기존 진단 시약의 성능 유지검증 및 개선과 새로운 진단제 개발 지원을 위한 목적이다. 2020년 1,700건, 2022년 3,000건에 이어 네 번째라고 질병청은 설명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으로 기탁된 코로나19 양성 검체에 대한 분양신청은 이달 10일부터 15일까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누리집(http://www.nih.go.kr/biobank)을 통해 가능하다.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분양위원회에서 신청서류를 검토해 분양과제를 선정하게 되며, 분양이 가능한 기관은 체외진단 의료기기 개발업체, 의료기관, 임상검사기관, 국·공립 연구기관 등으로 검체 이용목적에 적합한 연구시설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한편, 지난 1월에 공개된 3,000건 코로나19 양성 검체에 대해서는 분양심의를 거쳐 25개 기업과 연구기관에 분양 승인되어 검체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분양 후 잔여 검체에 대해서 상시 분양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질병청 정은경 청장은 “변이 감시로 확보한 검체를 바이오 업계와 학계에 분양함으로써 향후 코로나19 변이출현에도 정확하고 신속한 진단제 개발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