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인하대병원, 소아환자에게 문어인형 등 선물 전달

[라포르시안] 인하대병원이 100번째 어린이날을 맞아 지난 4일 소아청소년과 외래, 소아병동, 병원학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 등에서 어린이날 기념 선물 전달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지속됐던 감염병 상황 탓에 3년 만에 재개되며 그 의미를 더했다. 2020~2021년 두 해 동안 진행하지 못했던 소아환자들과의 따뜻한 나눔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인하대병원은 기부 받은 옥토(Octopus, 문어) 인형, 피규어 장난감, 조명이 달린 종이꽃과 자체 마련한 각종 선물을 준비해 소아환자들에게 전달했다. 옥토인형 100개와 장난감 500개는 어린이날에 앞서 주한덴마크대사관이 희귀질환경기서북부권거점센터에 기부했다. 덴마크에서 시작된 '옥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 프로젝트는 이른둥이가 탯줄과 비슷한 문어 인형 다리로 안정감을 얻고 건강해진 일화를 계기로 시작됐다.

인하대병원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외래진료과를 비롯해 병동과 여러 전문센터들에서 사랑과 응원의 마음을 담은 선물들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김영모 인하대병원 병원장은 “어린이날을 맞아 소아 환우들과 그 가족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전할 수 있어 마음이 포근하다”며 “병원 의료진 모두 여느 때와 같이 하루라도 더 빨리 소아 환자들이 걱정없이 뛰어놀 수 있도록 질환 치료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