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명지병원, 어깨재활 ‘명의’ 이강우 교수 영입

[라포르시안] 명지병원은 재활의학 권위자이자 오십견 등 근골격계 통증치료 명의로 알려진 재활의학과 이강우 교수가 5월부터 진료를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이강우 교수는 1974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뒤, 곧바로 미국 뉴욕 알버트 아인슈타인(Albert Einstein) 의대로 가서 재활의학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한 뒤 이곳에서 10년간 재활의학과 교수를 지냈다.

1994년 삼성서울병원 개원 멤버로 국내에 복귀해 미국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재활의학과장, 국제진료소장을 역임했다. 성균관대 의대 주임교수 및 명예교수, 서울대 의대 외래교수, 인천길병원 국제건강증센터장, 대구산재병원장을 지냈다.

명지병원은 이강우 교수 영입으로 정형외과 이용걸 교수와 함께 ‘어깨질환’의 수술과 재활의 쌍두마차 시대를 열고 이 분야 최고의 임상실적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했다. 

이강우 교수는 “오랜 기간 국내외 다양한 활동을 통해 쌓아온 임상·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명지병원 재활의학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특히 근골격계통증과 만성통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 치료에 힘을 쏟겠다”고 전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