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 실시...야간·교육전담 간호인력 지원복지부, 29일부터 58개 의료기관서 시행...정부-의료기관이 비용 7:3으로 분담

[라포르시안]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이 이달 29일부터 시행된다. 보건복지부는 작년 9월 노정합의에 따라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복지부 설명에 따르면 그간 의료기관에 근무하는 간호사들은 불규칙한 교대근무, 과중한 업무부담 등을 겪어 왔다. 이로 인해 간호사의 이직율(15.2%)이 전체 산업군의 이직율((4.9%)보다 높고, 의료기관은 실제로 환자를 돌볼 간호 인력이 부족한 문제가 거듭 제기돼 왔다.

신규 간호사에 대한 교육훈련을 통해 이직률 감소 등의 효과를 보여온 국공립의료기관 '교육전담간호사 지원사업'을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현장의 요구도 꾸준히 제기됐다.

복지부는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1월 제2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 계획을 보고했다. .

이번 시범사업은 작년 9월 보건의료노조와의 합의에 따라 간호사 인력 확충을 위한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된다.

시범사업은 지난 2월 23일부터 30일간 시범사업 참여 기관을 공모했고, 신청기관을 대상으로 성과평가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선정했다. 시범사업 기관은 기본요건과 사업 효과성 등을 고려하여 58개 기관(223개 병동)이 성과평가심의위원회 심사를 통해 선정됐다. 

상급종합병원(28개), 종합병원(22개), 병원(7개), 한방병원(1개) 등 다양한 의료기관 종별로 참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경기, 인천, 전북 순이다. 

이번 시범사업에 참여한 의료기관에는 사업 추진을 위한 필요 인력을 지원한다. 

정부뿐 아니라 의료기관도 간호사 근무 여건 개선에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정부와 의료기관이 간호사 근무 여건 개선에 필요한 비용을 함께 부담(정부 70%, 의료기관 30%)한다.

참여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성과에 기반해 지원금을 차등 지원하는 한편, 반기별로 운영현황을 모니터링하고, 평가 결과가 낮은 기관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성과평가심의위원회에서 지원 여부를 재심의하는 등 성과 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병동의 간호 인력 운용이 유동적이고, 감염병 대응 등으로 인해 일반병동을 운영하지 않아 참여 신청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올해 하반기에는 이런 의료기관도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 시범 기관도 참여 병동을 확대할 수 있도록 추가 공모를 실시한다. 

이번 사업의 안착을 위해 시범사업 기관 및 향후 시범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의료기관 대상으로 지원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은 "시범사업을 통해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최일선 의료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간호 인력이 더 나은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개선해 의료기관 내 숙련된 간호사가 증가하고 나아가 의료서비스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