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이범석 전 국립재활원장, 국제성모병원으로 옮겨

[라포르시안] 국내 척수재활의 권위자이자 지난해까지 국립재활원장으로 활동한 이범석 교수가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에 새 둥지를 틀었다. 

이범석 교수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과 동 대학교 보건대학원을 졸업, 국립재활원 척수손상재활과장, 원장 등을 역임했다. 이 교수는 26년 간 국립재활원에서 근무하는 동안 척수장애인의 사회복귀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여러 재활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경수손상 환자의 운전을 가로막았던 운전능력 측정검사 개선에 목소리를 높이는 등 장애인을 위한 운전면허제도 개편에도 앞장섰다.

이 교수는 현재 대한재활의학회 이사, 대한척수학회·대한성학회 부회장, 아시아척수학회(ASCoN) 한국대표를 맡아 국내·외 척수재활 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범석 교수는 “척수장애는 갑자기 찾아오는 만큼 환자들이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이를 받아들이고 사회로 복귀하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 노력이 필요하다”며 “그동안 척수환자를 치료하며 체득한 경험을 바탕으로 인천 지역 척수장애인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