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2형 당뇨병 환자에서 스타틴 복용 기간 중요”다른 요인보다 심혈관계 질환 발생에 영향 높아

[라포르시안] 2형 당뇨병 환자들에게 기본적으로 처방되는 ‘스타틴’은 이상지질혈증에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으며, 심혈관계 질환 발생과 사망률을 낮추는 경구제제다.

2형 당뇨병은 흔히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하며 2형 당뇨병 환자는 정상인보다 심혈관계 질환 위험이 높기 때문에 국내외 진료지침에서는 2형 당뇨병 환자가 이상지질혈증 치료제인 스타틴을 평생 복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환자들에서 임의로 복약을 중단하는 경우가 있어 적지 않은 우려가 있었으나 스타틴 지속복용의 중요성을 강조할 근거가 부족한 실정이었다.

최근 국내 연구진익 스타틴 지속복용의 중요성을 규명했다.

고대안암병원은 내분비내과 김남훈 교수팀(김남훈·김지윤·김신곤 교수 및 최지미 박사)은 스타틴 복용 기간이 길어질수록 심혈관계 질환 위험이 낮아진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코호트에 등록된 8,937명의 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3~6개월 동안 스타틴을 복용한 환자에 비해 최소 18개월 이상 스타틴을 복용한 환자에서 중요 심혈관질환 사건(허혈성 심장질환·허혈성 뇌경색 및 심혈관계 사망)이 30% 이상 적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스타틴 강도 ▲치료 후 LDL 콜레스테롤 농도 ▲스타틴 복용 기간을 비교했을 때 다른 요인에 비해 스타틴 복용 기간이 중요 심혈관질환 사건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남훈 고대안암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진료를 하다 보면 스타틴 복용을 중단한 환자를 많이 볼 수 있는데, 이번 연구가 스타틴 지속 복용의 중요성을 밝혔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윤 교수는 “스타틴을 처방할 때 ‘LDL 콜레스테롤이 낮을수록 좋다’는 개념과 더불어 ‘스타틴을 길게 복용할수록 좋다’는 것을 의사와 환자 모두가 명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Relative contributions of statin intensity, achieved low‑density lipoprotein cholesterol level, and statin therapy duration to cardiovascular risk reduction in patients with type 2 diabetes: population based cohort study) 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 ‘Cardiovascular Diabetology’에 게재되며 큰 관심을 모았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