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한양대의대 신영전 교수, 민간통일운동 공로 ‘근정포장’ 수훈

[라포르시안]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신영전 교수가 지난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민간통일운동 유공 정부포상 전수식’에서 북한 모자보건∙영유아 영양 개선에 기여한 공로로 ‘근정포장’을 수상했다. 

신영전 교수는 2004년 ‘북한 어린이 및 산모 영양지원 사업’을 최초로 제안해 대규모 북한 영유아 사업 시행 계기를 마련했다. 2012년 ‘북한 영유아 예방접종사업’, 2018년 ‘전염병 공동대응과 정보협력’,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등의 구상에 초기 아이디어 제공 및 자문 역할도 했다. 

2004년부터 북한 민간단체 자문, 남북한 보건의료협력을 위한 강연·교육·기고·연구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하며 북한 모자보건과 영유아 영양 환경 개선에 기여했다. 

신 교수는 “2005년부터 세계보건기구(WHO)와 남쪽 민간단체가 진행하는 영유아사업 등 남북 보건의료 교류 사업에 오랜기간 전문가로 참여해왔다”면서 “남북의 관계와 상관없이 서로가 질병과 재난으로 고통받지 않게 인도적 교류가 유지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신영전 교수는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서울대학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하버드대 보건대학원에서 연수했다. 현재 비판과 대안을 위한 건강정책학회 이사, 대한예방의학회 한반도건강위원회 위원장, 비판사회정책 편집위원, 통일부/보건복지부 남북교류협력 협의체 위원, 국회미래연구원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 하고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