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톡톡뉘우스
더 짙어지기 전에 봄철 기미·잡티 관리 시작하려면?

찬 공기로 추웠던 날씨는 사라지고 따뜻하고 포근한 날씨에 외부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자외선 노출이 늘어나 얼굴이 칙칙해 보이고 기미나 잡티 등 색소질환이 진해지고 새로 생기면서 스트레스를 받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평소에는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 자외선 차단제와 보습제 제품을 꼼꼼히 발라주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기미, 잡티 등 색소질환이 얼굴에 이미 자리를 잡은 경우 쉽게 사라지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점점 더 넓게 퍼지고 짙어지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치료를 해야 한다. 대부분의 색소질환은 햇빛 노출에 의해서 많은 영향을 받으며 발생하는 부위나 크기, 색깔 등 양상에 따라서 종류가 부분이 된다. 또한 재발할 위험이 높고 여름철에는 자외선이 더 강하게 노출이 되기 때문에 더욱 짙어질 수 있어 조기에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이러한 색소질환은 개인별 피부타입과 색소병변의 종류, 발생부위, 깊이, 범위 등에 따라서 복합적인 피부과 레이저치료가 필요하다. 예전에는 피부 표면의 색소를 파괴하거나 딱지를 만들어서 떼어내는 치료 방법이 많이 사용하였지만 현대에는 복합 레이저를 통해서 피부 깊숙이 진피의 환경을 좋게 만들어주고 피부 자체를 정상화하는 치료 방법을 추구한다.

기미, 잡티 등 색소질환을 치료하는 레이저는 루비레이저, 뉴브이빔퍼텍타레이저, 레블라이트레이저, 피코초레이저 등 다양하게 사용하여 색소 병변을 개선하고 피부 진피 속부터 올라오는 멜라닌 색소를 선택적으로 제거할 수 있고 높은 기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주의해야 할 점은 색소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레이저는 다양하지만 어떻게 진행하는지에 따라서 결과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개인별 피부상태에 맞는 치료가 선행 되어야 만족도 높은 결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

대전 엘케이피부과 이웅재 대표원장은 “기미와 잡티 등 색소질환은 자외선의 영향이 큰 원인이지만 그 외에도 스트레스, 노화, 호르몬의 변화 등으로 인해서 멜라닌 색소가 과다하게 분비되면서 발생하기도 한다. 따라서 색소질환은 치료가 까다롭기 때문에 개개인마다 피부상태, 색소의 깊이, 종류 등에 따라 맞춤 치료를 진행을 해야 하며 정확한 원인 및 진단을 통해서 피부과 전문의와 충분히 상의 후 레이저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 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