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수술 불가능한 위암, 항암제 효과 예측 바이오마커 발견이인섭 서울아산병원 교수, 발현 정도 달라지는 마이크로RNA 2개 찾아내
이인섭 서울아산병원 위장관외과 교수가 여성 위암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수술이 불가능한 전이성 또는 국소진행성 위암 환자들은 항암제 치료를 받는다. 하지만 항암제 치료가 모두에게 효과적이지는 않다. 국내 의료진이 미국 의료진과 협력해 혈액 분석으로 위암 항암제 효과를 미리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를 최근 발견했다.

이인섭 서울아산병원 위장관외과 교수팀은 미국 시티 오브 호프 종합 암센터(City of Hope Comprehensive Cancer Center) 의료진과 함께 수술이 불가능한 전이성·국소진행성 위암 환자들의 혈액 유전체 정보를 분석한 결과 항암제 치료결과가 좋지 않은 환자들에게서 과발현 되는 마이크로RNA(miRNA) 2개를 발견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비침습적인 혈액 기반 바이오마커를 통해 앞으로 환자마다 다른 가장 적절한 항암제 치료요법이 개발 및 적용되는데 중요한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술이 불가능한 전이성·국소진행성 위암 환자들은 대부분 플루오로피리미딘과 플래티넘 항암제 병용 요법으로 치료받는데, 일부 환자들에게만 치료효과가 나타나고 나머지 환자들에서는 오히려 종양이 더 진행되고 전신 건강 상태가 악화될 뿐만 아니라 항암제 독성 때문에 추가 치료가 어려워진다.

그동안 수술이 불가능한 위암 환자들에게 항암제 병용요법이 효과적일지 알 수 있는 방법은 지금까지 거의 없었다. 이인섭 교수팀은 미국 시티 오브 호프 종합 암센터에서 전이성·국소진행성 위암으로 진단받은 환자 12명을 대상으로 유전적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 환자들의 혈액을 채취해 RNA 염기서열분석을 실시했다.

12명 중 8명은 플루오로피리미딘과 플래티넘 항암제 병용요법에 효과가 있었으며 4명은 효과가 없었다.

그 결과 연구팀은 약 530개 마이크로RNA 중에서 항암제에 치료반응이 좋지 않았던 환자군에서 과발현 된 9개의 마이크로RNA를 찾아냈다. 이후 동일한 마이크로RNA에 기반한 바이오마커가 국내에도 적용 가능할지 확인하기 위해 국내 전이성·국소진행성 위암 환자 29명으로부터 항암치료 전 채취한 혈액을 대상으로 중합효소 연쇄반응(PCR)을 실시했다.

29명 중 15명은 항암제 병용요법에 효과가 나타났으며, 14명에게는 효과가 없었다.

이 결과 연구팀은 최종적으로 국내 전이성·국소진행성 위암 환자의 2개 마이크로RNA(miR-30a-5p·miR-192-5p)가 과발현 되면 플루오로피리미딘과 플래티넘 항암제 병용요법이 효과가 없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인섭 서울아산병원 위장관외과 교수는 “앞으로 대규모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전이성·국소진행성 위암 환자에게 사용되던 항암제의 치료반응 예측도구가 거의 없었던 상황에서 비침습적인 혈액 기반 바이오마커로 맞춤형 치료의 단초를 제공했다는 점이 이번 연구가 가지는 의의”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암 연구 분야에서 저명한 ‘분자 암’(Molecular Cancer)에 최근 게재됐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