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과도한 코로나19 공포가 암검진 참여율 낮춰
김열 교수.

[라포르시안] 암에 걸리지 않은 일반인 10명 중 3명은 폐암보다 코로나19를 더 두려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검진 대상자 중 코로나19를 두려워하는 경우 검진 참여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총장 서홍관)는 암관리학과 김열 교수와 베트남 출신 지도학생인 Thuy Linh Duong이 2020년 8월부터 9월까지 전국 40세 이상 성인 3,55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암검진 수검행태조사 결과를 분석ㅏ고 그 결과를 공개했다고 11일 밝혔다. 

조사 결과 코로나19와 폐암 가운데 어떤 질환에 걸리는 것이 더 두려운지에 대한 질문에 전체응답자 중 30%가 폐암보다 코로나19에 걸리는 것이 더 두렵다고 답했다.

건강검진 참여율에 대한 조사에서는 폐암보다 코로나19를 더 두려워하는 응답자의 30%만이 건강검진에 참여했다. 폐암을 더 두려워하는 응답자의 건강검진 참여율 34%보다 낮았다. 

특히 30갑년 이상의 흡연력이 있어 폐암검진 대상이 되는 응답자 중 코로나19를 더 두려워한다고 답한 경우 검진 참여율은 16% 수준으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이 클수록 검진을 계획하고도 받지 않은 경우가 유의하게 많았다.

조사 시점에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사망자 수는 900여명인 반면, 연간 폐암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1만8,000명에 달했다. 

연구책임자인 김열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불안감이 과대해지면, 암 또는 심혈관 질환과 같은 코로나보다 더 치명적인 질병의 조기 진단과 치료 접근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사실로 확인됐다”며, “코로나와 같은 새로운 감염병이 유행할 때, 균형있는 정보제공으로 필수 의료 영역에 대한 서비스가 소홀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중개폐암연구지(Translational Lung Cancer Research)에 실렸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