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홍수민 교수, ‘주간졸림증 임상적 접근’ 주제로 강연

[라포르시안] 홍수민 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2022년 대한수면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과도한 주간졸림증의 임상적 접근’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달 11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과도한 주간졸림증(Excessive daytime sleepiness·EDS)은 임상에서 흔히 접하는 증상이다. 하루 중 깨어 있는 시간 대부분에 각성을 유지하기 어렵고, 이로 인해 낮 동안 일상 및 직업 생활에서 기능 저하가 오는 질환이다.

해당 질환은 전체 인구의 10~25%에서 나타나는데 주로 젊은 성인층과 노년층에서 유병률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홍수민 교수는 강연에서 “환자들은 대부분 낮 시간에 졸림이나 피곤함 증상으로 내원하는데 이때 피로(fatigue)와의 감별이 중요하다”며 “피로의 원인 질환은 과도한 주간 졸림증의 원인 질환과 달라 치료 방향을 잘못 설정하는 원인이 될 수 있어 감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과도한 주간 졸림증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지만 가장 흔한 원인은 수면부족이다. 수면 질환 중 불면증·폐쇄성 수면무호흡증·기면증 등이 꼽히며 이밖에 정신질환, 사용 중인 약물, 내과적 질환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홍 교수는 “특히 기면병은 처음부터 의심하지 않으면 진단을 놓치기 쉽기 때문에 과도한 주간졸림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평가과정에서 반드시 고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간 졸음의 약물치료로는 각성 촉진제가 주로 사용되며, 이외에도 양압기(CPAP)나 원인 질환에 대한 치료 등이 포함된다.

홍수민 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주간졸림증은 그 자체로도 일상의 여러 기능 저하를 일으킨다는 점에서도 있지만 진단되지 않은 수면 장애나 다른 치료 가능한 질환의 중요한 징후일 수 있어 원인 질환 감별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주간 졸림증은 교통사고나 작업 중 사고 등 환자 안전(safety)과 직결되기 때문에 정확한 평가와 치료를 위해 수면 전문의를 찾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