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보건소 신속항원검사 11일부터 중단

[라포르시안]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우선순위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검사를 희망하는 일반 국민에게 전국 선별진료소 및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실시한 신속항원검사(개인용)가 오는 4월 11일부터 중단된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보건소에서 실시하는 코로나19 진단검사는 확진자 감소 추세, 진단에서 진료·치료까지 연계할 수 있는 검사 가능한 동네 병·의원 확대 등을 고려해 민간중심 검사체계로 전환되며, PCR 검사는 현재처럼 우선순위 대상자에 한에서는 가능하다

검사체계 전환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4월 4일부터 4월 10일까지는 현재처럼 보건소에서 자가키트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오는 11일부터는 전국 보건소 선별진료소(임시선별)에서 신속항원검사(개인용)가 중단된다.

고위험군 등 검사 우선순위 대상자는 보건소에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현재처럼 받을 수 있다. 

그 외 검사가 필요한 국민은 호흡기전담클리닉 및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