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인사
대한적십자사, 문영수 서울적십자병원장 연임 발령문 원장 “공공병원 역할에 충실하며 재난·재해 대비할 것”

[라포르시안] 대한적십자사(회장 신희영)는 오는 4월 1일자로 서울적십자병원장에 문영수 원장을 연임 발령했다.

문영수 서울적십자병원장

적십자의료원장도 계속 겸임하게 된 문 원장은 2020년 4월 원장으로 취임해 서울적십자병원이 2년간 감염병전담병원으로서 코로나19 대응을 충실하게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울적십자병원은 176병상 규모의 코로나 전담병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연인원 5,500명의 입원환자를 진료했다. 또한 경기도 용인에 별도 생활치료센터도 운영 중이다.

문영수 원장은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다시 한번 공공의료 중요성을 실감하게 됐다. 117년의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적십자병원이 설립 정신인 ‘인도주의’에 입각해 공공병원 고유 업무에 충실하고 감염병 유행을 포함한 모든 형태의 재난·재해에 대한 의료지원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문 원장은 1986년 인제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백병원 내과에서 전공의 과정을 거쳐 1990년 전문의 자격을 취득했다. 2003년 인제의대에 부임해 일산백병원 부원장(2009년)과 해운대백병원장(2016∼2020년) 등 주요 보직을 역임한데 이어 2020년 4월 제23대 서울적십자병원장에 임명됐다.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부회장·대한임상초음파학회 부회장을 역임한 문영수 원장은 현재 대한췌장담도학회 회장을 맡아 활발한 학술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는 지난해 7월 1일 공공병원 역량 강화를 목표로 전국 적십자병원 6곳(서울 인천 상주 영주 거창 통영과 경인권역재활병원을 통합해 적십자의료원을 출범했다. 현재는 각 병원별 지역거점 공공병원 기준에 맞춰 추가 병상 확보를 위한 신·증축 안을 마련해 추진 중이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