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외래진료센터 신청 대상, 모든 병·의원으로 확대"

[라포르시안] 정부가 재택치료자의 대면진료를 위한 외래진료센터를 263개까지 확보해 코로나가 아닌 질환까지 원활하게 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외래진료센터의 신청대상을 모든 병·의원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권덕철 중대본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치는 확진자도 사실상 모든 병·의원에서 1차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병원급은 오는 30일부터, 의원급은 4월 4일부터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정부는 4월 말까지 총 46만 명분의 먹는 치료제의 도입도 계획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26일부터 또 다른 먹는 치료제인 MSD사의 ‘라게브리오’ 처방이 시작되었고, 백신 접종으로 면역을 형성하기 어려운 면역저하자에게 쓰이는 항체치료제 ‘이부실드’의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