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김훈엽 교수 ‘경구로봇갑상선수술’ 1,000례 돌파

[라포르시안] 김훈엽 고대안암병원 유방내분비외과 교수가 최근 경구 로봇 갑상선수술(Trans-Oral Robotic Thyroidectomy·TORT) 1,000례를 달성하고 기념 심포지엄을 가졌다.

김훈엽 고대안암병원 유방내분비외과 교수

기념 심포지엄은 대한 최소침습 로봇내시경 갑상선 수술 연구회(MIRET) 주최로 지난 18일 오후 1시30분 고대의료원 고영캠퍼스 대강의실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는 환자들에게 흉터를 최소화할 뿐 아니라 집도의에게도 만족할만한 이상적인 수술 결과를 제공해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경구 갑상선 수술 역사와 현재까지의 결과를 살펴봤다.

특히 실제 경구 로봇 갑상선 수술을 집도하는 김훈엽 교수와 그 전후 관리를 함께 시행하고 있는 김교수 팀원들이 각자 본인들의 실제적인 팁과 노하우를 공유했다. 이어 갑상선수술분야를 대표하고 있는 국내 여러 의료진들이 모여 향후 로봇 갑상선 수술이 발전해 나갈 방향에 대해 예측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심포지엄 중에는 김훈엽 교수와 같이 로봇경구갑상선수술법을 연구하고 발전시키는데 도움을 주거나 수술법을 배워간 미국 이탈리아 폴란드 터키 브라질 중국 대만 홍콩 태국 등 많은 석학과 유명 교수들이 축하영상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훈엽 교수는 “경구로봇갑상선수술은 현존하는 갑상선수술 중 가장 발전된 술기”라고 설명하며 “암 제거라는 궁극적인 목표뿐 아니라 흉터와 부작용이 없길 바라는 환자들에게 가장 맞춰진 수술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천례 경험을 거치며 술기를 더욱 발전시켜왔으며 최상의 갑상선수술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환자에게 가장 좋은 치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훈엽 교수의 경구로봇갑상선수술은 입안을 통해 턱 밑으로 수술용 로봇 팔을 넣어 갑상선을 수술하는 방법으로 흉터가 남지 않는 수술법이다. 입안으로 로봇 팔이 들어가 다른 조직과 기관에 손상을 주지 않고 갑상선만 정교하게 절제하는 수술로서 부작용과 후유증을 최소화해 개발 당시부터 세계적인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김 교수는 세계 각국에 초청받아 직접 라이브 서저리를 시연하고 국내 최초로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의과대학 교수로 임용되는 등 독보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