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비대면에서 대면으로...새정부 코로나19 방역정책 대전환 예고전 국민 항체양성률 조사 계획도 포함돼
지난 21일 열린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코로나대응특위 첫 회의 모습(대통령직 인수위위원회 사진 제공)

[라포르시안] 국민의힘 윤석열 당선인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코로나19 방역 정책의 전환을 예고하고 나섰다. 

기존의 일반 환자 재택·전화 상담 및 처방 시스템을 동네의원 중심의 대면진료 시스템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와 함께 '팍스로비드'로 대표되는 코로나19 치료제의 국내 복제약 생산을 추진하고, 고위험군의 진단과 치료를 위한 '패스트 트랙'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전수조사를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안철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 겸 코로나대응특위 위원장은 지난 22일 전날 열린 코로나특위 첫 회의 결과를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안 위원장은 "21일 코로나특위의 첫 회의에서 현 정부의 방역정책은 '정치방역'이라는 평가가 나왔다"면서 "여론의 향배에 따른 정책 결정을 했기 때문에 여러 실수가 나왔다고 본다. 새 정부는 객관적 자료를 바탕으로 정책 결정을 하는 과학방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특위에서 논의한 '코로나19 대응 7가지 권고사항'을 제시했다. 권고사항은 ▲현 재택치료 시스템을 동네의원 대면진료 시스템으로 전환 ▲고령·기저질환자 등 코로나 고위험군을 위한 패스트 트랙 마련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데이터 공개·분석 ▲일반 국민 대상 항체 양성률 조사 ▲방역패스 폐지 ▲경구용치료제 도입 총력과 로얄티 지급을 통한 국내 복제약 생산 가능성 타진 ▲자영업자 손실 보상을 위한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등이다. 

안철수 위원장은 7가지 권고사항 중 가장 중요한 대목인 코로나19 환자 치료체계 전환과 관련해 "재택치료와 비대면 진료를 하면서 한계점이 많았다. 동네의원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대면진료하는 것이 질병을 극복하는데 훨씬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코로나 치료제 수급난 해소 방안으로는 "현재까지 전례가 없지만,제약사에 요청해서 특허 로열티를 내고 국내에서 복제약을 생산할 수 있는지 가능성을 타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 국민 코로나19 항체 전수조사 계획과 관련, 안 위원장은 "현재 확진자인데도 자각하지 못하거나 통계에 잡히지 않는 숫자가 집계의 두 배 정도로 추정된다"면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항체양성률 정기조사를 진행해 방역정책에 반영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5~11세 코로나 백신접종과 관련해서는 "소아 본인과 부모 선택에 맡기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덧붙였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